‘피감기관 수주 의혹’ 박덕흠 의원 탈당
상태바
‘피감기관 수주 의혹’ 박덕흠 의원 탈당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9.2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 공사를 수주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민의힘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저를 둘러싼 의혹과 언론보도로 걱정과 심려를 끼쳐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당과 다수 언론의 왜곡 보도에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다만 자신을 향한 모든 의혹이 사실무근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의원은 "건설업계 현장의 고충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전문성을 발휘하기 위해 국토위에 있었다"며 "직위를 이용해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소속 의원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