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치매안심센터, 어르신 코로나 극복 ‘문고리 서비스’시행
상태바
하남 치매안심센터, 어르신 코로나 극복 ‘문고리 서비스’시행
  • 이홍재 기자
  • 승인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 어르신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해 ‘문고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문고리 서비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부활동 제한으로 대면 사례관리가 어렵게 되면서 비대면으로 진행하고자 마련됐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 어르신 가정의 현관 문고리에  ▶인지자극 컬러링북 ‘산책, 기억을 보다’ ▶인지재활 학습교재 ‘기품서’를 걸어둠으로써 자택에서 인지자극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면 서비스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컬러링북과 인지재활 학습교재로 자택에서 스스로 정서적 안정감을 높이고 두뇌사용을 이끌어내는 활동을 유도하기 위해 서비스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안심센터는 지속적으로 다양한 맞춤형 인지자극 도구들을 지원하여 코로나19로 인한 복지사각지대가 없도록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하남시 보건소 치매관리팀(☎031-790-6254)에 문의하면 된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