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석면 땅에 묻고 미포장 운반 경기도 특사경, 27건 검찰 송치
상태바
폐석면 땅에 묻고 미포장 운반 경기도 특사경, 27건 검찰 송치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급 발암물질인 폐석면을 무단으로 매립하거나 포장도 없이 운반하는 등 불법으로 폐석면을 처리한 업체들이 경기도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지난달 10∼28일까지 석면 철거·해체 사업장 359곳을 대상으로 폐석면 불법처리에 대한 집중 수사를 벌인 결과, 불법 처리 행위 27건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적발 내용은 ▶폐석면 불법 매립·투기 2건 ▶무허가 폐기물처리업 5건 ▶폐기물처리신고 미이행 4건 ▶폐석면 부적정 보관 7건 ▶폐기물 처리계획 미신고 4건 ▶석면 해체작업 감리인 의무 미이행 2건 ▶기타 3건 등이다.

적발된 평택시 A업체는 축사 철거 공사과정에서 폐기물 처리계획 신고를 하지 않고 폐석면 약 400kg을 처리한 후 이를 허가 없이 운반하다 적발됐다.

또 포천시 B업체도 지붕철거 과정에서 발생한 폐석면 약 2천kg을 별도 포장 없이 자신의 사업장 공터로 운반해 보관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특사경은 이번에 적발된 27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석면은 1급 발암물질이기 때문에 폐석면 처리과정에서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며 "폐석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도민의 안전을 위해 폐석면 불법 처리행위에 대한 수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