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北 행위 규탄 책임자 처벌 요구 국민의힘 "성급한 종전선언 무책임"
상태바
민주, 北 행위 규탄 책임자 처벌 요구 국민의힘 "성급한 종전선언 무책임"
여야 반응 온도차 극명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9.2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으로 숨진 사건에 대해 여당은 ‘북한의 만행 규탄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 반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비판에 무게를 실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4일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에게 의도적인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운 북한군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사건은 남북 정상 간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될 뿐 아니라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우리 당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부여당을 향해 공세에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재차 강조한 것을 두고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에 대해 어떤 구상을 갖고 종전선언을 이야기하는지 참으로 무책임하다"며 "이상주의에서 벗어나 남북 현실을 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임에도 정부가 아무것도 깜깜히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하다"며 "핫라인 등 소통 채널은 허구였냐"고 반문했다.

박진 의원은 "북한이 근본적으로 대남정책을 바꾸고 북핵 폐기를 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허황된 구호란 게 다시 한 번 여실히 확인됐다"고 말했다.

성일종 비대위원도 "종전선언의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정부가 국민을 속인 건 아니냐"고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하태경 의원은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하자고 했는데 북한은 우리 국민을 죽이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개탄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21일 실종된 공무원이 피살됐다는 사실이 23일 대통령의 유엔연설 이후에 알려졌다는 점에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며 "정부가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