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표 물러나는 심상정 "민주당과 공조 불행한 기억뿐"
상태바
정의당 대표 물러나는 심상정 "민주당과 공조 불행한 기억뿐"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9.2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고양갑) 대표는 24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개혁 공조에 대해 "불행한 기억밖에 없다"며 향후 연대 가능성에 회의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난 선거 중 더불어민주당과 개혁 공조는 불행한 기억뿐"이라며 "혼신의 힘을 쏟아부어 이뤄낸 개정선거법은 실현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그는 "천신만고 끝에 일군 제도적 성과가 기득권 공조에 의해 유린당한 과정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뼈아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자성했다.

심 대표는 차기 대권 출마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선 "대표직을 잘 물려주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높은 산 정상에 홀로 서 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때가 많았다"며 "책임져야 할 무게가 가볍지 않았다. 이제는 그 짐을 후배 동료들과 나눠 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차기 지도부를 향해서는 "거대양당과 차별화된 세대연대의 팀 정의당을 완성해나가는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주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2015∼2017년 정의당 대표를 지낸 심 대표는 지난해 7월 거대 양당 구조 타파를 앞세워 2년 만에 대표직에 복귀했지만, 지난 4월 21대 총선 결과에 책임지고 조기 사퇴 입장을 밝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