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무저항 우리 국민 살해… 靑 ‘반인륜적 행위’ 규탄
상태바
비무장·무저항 우리 국민 살해… 靑 ‘반인륜적 행위’ 규탄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 피격·사망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정박해 있다. 군과 정보당국은 이날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이후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24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관련 기사 3·5·19면>
청와대는 이번 사건을 반인륜적인 행위라고 강력 규탄했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이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깊이 애도한다"며 "정부는 서해5도를 비롯한 남북 접경지역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국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인지한 시점과 관련해 "22일 오후 10시 30분 첩보를 입수하고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첫 보고가 이뤄진 시점에 대해서는 "첫 보고는 23일 오전 8시 30분께 대면으로 이뤄졌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대면 보고를 받은 뒤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며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인 점을 감안,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이 최우선이라는 판단 아래 전날 오후부터 각급 회의를 쉼 없이 이어가며 정보를 분석·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을 비롯해 각급 부처 관계자들이 전날 심야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책을 논의한 데 이어 이날 이른 오전에도 서욱 국방부 장관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청와대에 모여 긴급 관계부처 회의를 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다만 긴박한 움직임 속에서도 이번 사안이 갖는 민감성을 고려해 최대한 신중하게 상황을 유지하는 모습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