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추석 전후 1주일 가축전염병 예방 차단방역 총력
상태바
김포시, 추석 전후 1주일 가축전염병 예방 차단방역 총력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9.2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는 귀성객들이 대거 이동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7일 시에 따르면 추석 전후 1주일을 집중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시 자체 방역반과 김포축협 공동방제단의 소독차량을 총동원해 축산농가, 농장 진입로, 철새 도래지 등 질병이 유입될 수 있는 요소별로 집중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개별 농장에서도 추석 전인 25일과 추석 후 10월 7일 양일을 일제소독기간으로 정해 놓고 농장 자체 고압분무기 등 소독장비를 활용해 일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명절 기간 귀성객 고향 방문과 차량 이동이 급증하는 만큼 고향 방문 시 축산농가 출입을 금지하고, 부득이한 방문 시 개인 소독을 철저히 이행할 수 있도록 SNS 홍보, 현수막 설치 등으로 귀성객 주의사항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중국·러시아(ASF), 타이완·베트남(AI) 등 최근 질병발생국 방문 이력이 있는 분들께서는 축산농가 접촉 및 방문을 자제해 주시고, 명절 전후 귀성객도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