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ASF 등 재난성 전염병 ‘방역 강화 농장 모델’ 제시
상태바
경기도, ASF 등 재난성 전염병 ‘방역 강화 농장 모델’ 제시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재난성 전염병 예방에 특화된 양돈 농장의 표본을 제시했다.

28일 도에 따르면 경기연구원은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농장단위 예방 및 대응모델 개선방안을 위한 연구 용역을 진행, ‘방역 강화 농장 모델’을 도출했다.

도는 용역에서 국내외 선진사례 연구, 위험 요소 분석, 수의사·농장대표 등과의 협의해 농장 방역에 필요한 요건을 파악했다.

특히, 내달 시행 예정인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따라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농장들이 반드시 설치해야 할 내·외부 울타리, 방조·방충망 등 11개 방역 시설들을 고려해 모델을 만들었다.

이에 따른 방역강화 농장모델 요건은 내·외부 울타리 설치, 돈사경계 기준 준청결구역 및 청결구역 구분, 사람과 차량 및 사료 등 이동 동선 구분, 농장 내 방역실 및 소독시설 구축, 밀폐형 돼지이동통로 확보, 축산폐기물 보관시설 설치 등이다.

모델을 가정해 야생멧돼지 개체 수에 따라 낙관(연평균 개체수의 30% 이하), 중립(31∼70%), 보수(71% 이상) 등으로 시나리오를 설정해 ASF 발생확률에 따른 비용 대비편익을 분석한 결과, 각각 2.12, 2.26, 2.29 등으로 나타나 경제성이 있었다.

도 관계자는 "방역 강화 농장 모델을 중앙부처에 건의해 관련 예산을 확보해 농장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며 "기존 농장은 모델을 참고해 농장구획 등의 시설 보완하고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