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강 부지사, "한반도 평화 정쟁삼는 안보장사치 퇴출해야"
상태바
이재강 부지사, "한반도 평화 정쟁삼는 안보장사치 퇴출해야"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실종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미흡하게 대처했다며 야권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에 대해 ‘국민 기만 행위’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이 부지사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사건에 대해 이례적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해명하고 사과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대결과 반목이 아닌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 간 합의가 여전히 유효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지사는 "그럼에도 사건 경과와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남과 북이 공동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규명해야 한다"면서 "고인의 명예를 존중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며, 비극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이다"라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이번 사태에 대해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고, 대통령의 참모들이 최순실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경솔한 발언을 넘어서서 세월호 참사의 본질에 무지한 망언이자, 촛불의 국민 명령을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키는 국민 기만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사건의 경우는 상황 발생 시점부터 지휘계통을 통해 국가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가동됐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사건을 인지하고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긴급 관계장관회의가 소집되어 관련 부처 담당자들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고 변호했다.

이 부지사는 "모든 정보자산을 동원해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한 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는 것은 그야말로 망발"이라며 "안보장사치들이 판치는 정치가 아니라, 국민의 생명이 희생당하고 평화가 온전치 못한 이 지긋지긋한 분단 현실을 아파하는 정치가 간절해지는 순간"이라면서 한반도의 평화·안보 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여기는 안보장사치들의 퇴출을 주장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