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4강 중 최강은 박지수팀
상태바
여자농구 4강 중 최강은 박지수팀
외인 빠진 시즌, 우승 후보는?
  • 연합
  • 승인 2020.09.29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이 10월 10일 청주 KB-아산 우리은행의 대결을 시작으로 2021년 3월까지 6개월 대장정에 돌입한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타이틀스폰서 조인식과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국민은행이 타이틀스폰서를 맡으면서 공식 명칭은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로 정해졌다.

올해 여자프로농구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선수로만 경기를 치른다. 외국인 선수 제도가 없어진 것은 2011-2012시즌 이후 10년 만이다.

지난 시즌까지 상위 3개 팀이 치르던 포스트시즌은 4개 팀 체제로 확대 개편된다. 정규리그 1위-4위, 2위-3위가 플레이오프(3전2승제)를 치러 이긴 팀끼리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을 통해 우승팀을 정한다. 정규리그는 2021년 2월 24일까지 진행되고, 올스타전은 2021년 1월 10일로 예정됐다. 2021년 2월 27일부터 플레이오프가 시작되고 챔피언결정 5차전까지 갈 경우엔 2021년 3월 15일 시즌을 마무리 짓는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선수 전원, 팬,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18~23일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 KB가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됐다. 6개 구단 선수 94명 중 45명(47.9%), 팬 299명 중 98명(32.8%), 미디어 관계자 35명 중 20명(57.1%)이 KB의 우승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이는 여자농구 국가대표 출신 장신 센터 박지수(22·198㎝)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4강 후보로도 선수, 팬, 미디어 모두 KB, 우리은행, 부천 하나원큐, 용인 삼성생명을 상위권으로 꼽았다.

새로운 기록 달성도 주목된다. 하나원큐 강이슬은 최연소 정규리그 3점슛 500개에 도전한다. 이 부문 기록은 강아정(KB)이 2017년 2월 달성한 27세 6개월 16일이다. 1994년 4월생인 강이슬은 정규리그 3점슛 479개를 넣어 시즌 내 21개만 추가하면 만 26세에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