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가경제자문회의’ 주축 역할 경인 중진의원, 혁신기업 육성 선도
상태바
與 ‘국가경제자문회의’ 주축 역할 경인 중진의원, 혁신기업 육성 선도
김진표 의장 "중장기 비전 제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9.29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을 필두로 경기·인천지역 중진 국회의원들이 코로나19가 휩쓴 대한민국의 경제에 호흡을 불어넣고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안착을 위해 출범한 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에 대거 참여한다.

이들은 금융·노동·산업 등 다양한 분야와 관련해 정부, 민간과 발맞춰 국내 경제 회복을 위한 새로운 경제패러다임을 만들어 내겠다는 각오다.

민주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고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이끌고자 당내 중진 의원과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국가경제자문회의’를 28일 발족했다.

의장에는 당내 ‘경제통’이자 경제부총리를 지낸 5선 김진표(수원무)의원이 위촉됐다. 부의장에는 조정식(시흥을)의원이 합류했다.

각 경제 분과위원장에는 국회 상임위원장을 지내고 있는 경기·인천지역 의원들이 대거 포진했다. 윤관석(인천 남동을)의원이 금융·공정개래 분과위원장을, 윤후덕(파주갑)의원이 거시경제·복지·노동·환경 분과위원장을, 이원욱(화성을)의원이 산업통상·중소벤처·과기정통·농축산 분과위원장을 각각 맡는다.

각 분과에서는 ▶경제 관련 주요 상임위원회 위원장 및 간사 등 국회의원 18명 ▶8개 국책연구기관 수석연구원 등 10명 ▶민간자문위원 10여 명 등 총 45명 안팎의 자문위원이 활동할 예정이다.

또 이낙연 당대표가 주재하는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월 1회 회의를 열어 당 정책위원회, 민주연구원과 협업으로 현안별 맞춤 정책을 발굴할 계획이다.

국가경제자문회의의 핵심 목표는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것으로, 디지털뉴딜·그린뉴딜 등 각 분야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혁신기업 1천 곳을 선정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맞춰 국책은행 등 금융기관의 선도로 민간자금이 혁신기업 투자에 나서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 밖에 혁신성장을 추구하면서 뉴딜펀드, 규제 완화책 등을 조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정책을 유도하는 한편, 과거 대기업 중심 고속성장 과정에서 일어난 문제를 해결할 제도 개선도 병행해 나갈 방침이다.

김진표 의장은 "소득불균형을 해소하고 상생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공정경제 정책이 기업의 경영 의지를 꺾지 않아야 한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당의 비전과 철학을 공유하고, 보다 근본적이고 중장기적인 정책 청사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