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날 공표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두 자릿수’
상태바
추석날 공표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두 자릿수’
어제 총 77명…지역 67명…서울 30명·경기 21명·인천 3명 등
  • 연합
  • 승인 2020.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연합뉴스
선별진료소./연합뉴스

추석인 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70명대를 나타냈다. 

전날(113명)보다 36명 줄어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온 것이다. 

그러나 닷새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9.30∼10.4)에 고향을 방문하거나 주요 여행지를 찾은 사람이 많아 언제든 확진자 규모가 큰 폭으로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가 감소한 데는 전날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검사 건수가 절반에 가까운 45% 정도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70명대는 적지 않는 수치다. 

◇확진자 줄었지만  수도권 지역발생 50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7명 늘어 누적 2만3천88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13명) 세 자릿수로 올라섰던 하루 확진자 수는 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 77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67명, 해외유입이 1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93명)보다 26명 줄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0명, 경기 17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50명이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잇따르며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76명)보다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대다수를 차지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6명, 경북 5명, 충남 3명, 대구·충북·전남 각 1명이다.

◇ 해외유입 10명…어제 검사 5천436건, 직전일보다 4천519건 줄어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으로, 전날(20명)의 절반으로 줄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4명은 경기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30명, 경기 21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5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1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4%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 107명이다. 

추석 연휴 첫날이었던 전날 하루 이뤄진 검사 건수는 5천436건으로, 직전일(9천955건)보다 4천519건 줄었다. 검사 건수 자체가 직전일 대비 54.6%에 그쳤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