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제 75명 신규확진…서울 26명-경기 10명-인천 7명 등 확진
상태바
코로나19 어제 75명 신규확진…서울 26명-경기 10명-인천 7명 등 확진
연휴 확진자 113명→77명→63명→75명
  • 연합
  • 승인 2020.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붐비는 선별진료소./연합뉴스
붐비는 선별진료소./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확인되면서 3일 일일 신규 확진자가 70명대를 나타냈다.

이달 1일 77명, 2일 63명에 이어 이날까지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하지만 추석 연휴 귀성·귀경객과 여행객 등 대규모 인구 이동 속에 코로나19의 ‘조용한 전파’가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아울러 이날 예고된 소규모 차량 집회와 동시다발적 1인 시위의 규모가 커질 경우에도 코로나19가 확산할 위험이 있다는 판단하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추석 연휴 확진자 수가 줄어든 것은 평일 대비 검사 건수 자체가 줄어든 영향도 있다.

#지역발생 확진자 52명…수도권서 40명 확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5명 늘어 누적 2만4천27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3명)보다 신규 확진자 수가 12명 늘었지만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최근 국내 신규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8월 중순 이후 한때 4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가 이후 300명대, 200명대로 점차 감소하고 있다. 

특히 9월 들어서는 지난달 26∼29일 나흘 연속 두 자릿수(61명→95명→50명→38명) 유지했고,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113명으로 증가했다가 77명, 63명, 75명으로 다시 1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 75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2명, 해외유입은 23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3명)보다 1명 줄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5명, 경기 8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이 40명이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2명, 대전·충남 각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코로나19에 취약한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경기 부천시 차오름요양원과 관련해서는 총 4명이 확진됐고 부산 금정구 평강의원 사례에서 총 12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경기 용인시 대지고-죽전고와 관련해 총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부산 북구 그린코아목욕탕과 관련해 모두 11명이 확진됐다.

기존에 집단발병이 확인된 서울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와 관련해서도 누적 확진자가 55명으로 늘었다.

#위중-중증환자 현재 104명…사망자 4명 늘어 총 420명, 치명률 1.75%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으로, 전날(10명)보다 13명 늘었다. 

이 가운데 1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9명은 전남(3명), 경기(2명), 서울·대전·충북·전북(각 1명) 등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 중에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은 13명이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 5명, 필리핀 4명, 우크라이나·미국 각 3명, 헝가리 2명 순이다. 이 밖에 인도네시아·러시아·인도·이집트·수단·라이베리아가 각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6명, 경기 10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이 4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0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42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줄어 104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54명 늘어 누적 2만1천787명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날보다 17명 늘어 1천820명이 됐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33만9천859건이다. 이 가운데 229만4천545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1천28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6천82건으로 전날(5천342건)보다 740건 늘었다. 추석 연휴 전인 지난달 28일, 29일 검사 건수는 각각 1만1천741건, 9천955건 등 약 1만 건이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