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항공사법 개정 성사 의지 있나
상태바
인천시, 공항공사법 개정 성사 의지 있나
교통소위서 타 지역 반대에 통과 여부 불투명한데 추진협의체 ‘잠잠’
공무원들 홍보 노력도 없어… 시 "3차 소위 전 위원들 만날 것" 해명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10.0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2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2차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교통소위)에서 제동이 걸린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안’이 인천에서조차 외면받고 있다.

8일 국회 등에 따르면 개정안은 지난달 열린 교통소위에서 3차 교통소위 때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하영제(경남 사천·남해·하동)의원의 반대로 논의조차 제대로 하지 못 해서다.

게다가 당시 10명의 교통소위 위원 중 더불어민주당 박상혁(김포을)국회의원이 개정안 통과에 가장 긍정적인 데 반해 다른 위원들은 개정안을 중점으로 다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다 보니 경남 사천은 ‘사천, 항공MRO’를 지켰다며 자축하는 분위기다. 당시 이런 결정 과정에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송도근 사천시장 등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경남 사천시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진주시, 남해군, 하동군, 여수시, 순천시, 광양시, 고흥군, 보성군)에서는 개정안 폐기를 위해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이런 분위기라면 개정안 통과는 21대 국회에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다. 이 때문에 인천시를 중심으로 대응책 마련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그런데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이 항공MRO 조성을 위해 구성한 ‘인천공항경제권추진협의체’의 최근 회의에서 개정안 통과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와는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시는 2차 교통소위 이후 현재까지 위원들을 찾아 개정안의 중요성을 알리는 노력조차 없었다. 결국 개정안은 시 고위공직자의 얘기대로 "직원들이 해결할 일이 아닌 사안"으로 전락한 모습이다.

시는 앞서도 새롭게 배정된 교통소위 위원들에게 개정안의 중요성을 설명하는 모습이 없어 시민단체로부터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다음 주 출자출연기관 예산심의가 있어 시간상 갈 수가 없었다"며 "3차 교통소위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어 (국토교통위원회)국정감사 이후 위원들을 찾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