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없는 외진 곳에 덩그러니 도내 행복주택 8.4%가 ‘빈 집’
상태바
청년 없는 외진 곳에 덩그러니 도내 행복주택 8.4%가 ‘빈 집’
소병훈 "2만여 가구 중 2186가구" 교통 불편·시설 부족에 입주 외면
화성시 향남읍 주택은 60% ‘텅텅’ "LH 공급에만 급급… 관리 철저"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10.0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들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자 경기도내에 지어진 행복주택 중 일부가 교통 불편, 기반시설 부족 등의 입지로 인해 청년들에게 외면받으면서 공실로 방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더불어민주당 소병훈(광주갑·사진)의원에게 제출한 ‘행복주택 공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행복주택 108개 단지 5만6천842가구 중 9.3%인 5천236가구가 6개월 이상 세입자가 들어서지 않으면서 공실로 유지되고 있다.

경기도내에서는 총 2만6천50가구 중 2천186호가구 공실로 방치되면서 8.4%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에 비해서는 낮은 수치이지만 같은 수도권의 서울 0.4%, 인천 2.5%에 비하면 공실률이 높은 상황이다.

공실률이 높은 대표적인 곳은 지난해 7월 총 사업비 554억 원을 투입해 화성시 향남읍 향남제약 일반산업단지 인근에 건설된 행복주택이다. 이 행복주택은 전체 608가구 중 60%인 364가구가 비어 있는 상황이다.

화성 동탄의 오산동과 장지동에 지어진 행복주택 역시 공실률이 각각 15%, 11%에 달해 한 자릿수를 넘긴 상태다.

성남시 고등동에 공급된 행복주택도 전체 1천40가구 중 22%에 달하는 225가구가 6개월 이상 공실로 유지되고 있다.

이 밖에 ▶양주옥정 18% ▶시흥장현·남양주별내 각 14% ▶오산세교·의정부민락2 낙양동 각 13% ▶오산청호·김포양곡5 양촌읍 각 12% ▶남양주장현·용인김량장 각 10% 등의 행복주택도 공실이 전체의 10분의 1을 넘기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행복주택이 외면받는 이유는 교통이 불편하거나 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주변에 상가 등의 시설이 부족해 막상 정책 수혜자인 청년들이 입주를 꺼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소 의원은 "정부가 청년주택 공급 실적만을 늘리기 위해 청년들의 수요가 없는 곳에 행복주택을 마구 건설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 세금으로 지은 행복주택이 장기간 공실로 방치되지 않도록 LH가 공급단계부터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