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현실에 맞게’ 규제 손본다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현실에 맞게’ 규제 손본다
민간전문가들과 협력 정비단 구성해 157개 사규 일괄 정비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0.13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규제 혁신을 위해 규제입증 책임제를 운영, 인천항 규제 개선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규제입증 책임제는 규제를 담당하는 공공기관으로 입증책임을 전환해 규제의 필요성을 입증하고, 입증이 어려운 경우 폐지하거나 완화하는 제도이다.

IPA는 인천항 규제 정비단을 구성하고, 구성원 과반수를 외부 위원으로 위촉해 항만물류업계 민간전문가들과 함께 새로운 방식으로 규제 일괄 정비를 추진한다.

인천항 규제 정비단은 ▶상위 법령에 맞지 않는 규제 ▶항만 현실과 동떨어진 규제 ▶타 공공기관에 비해 과도한 규제 등 불필요한 규제 발굴을 목표로 157개 사규를 일제 검토해 규정 내 규제사무를 지정할 계획이다.

지정된 규제사무는 IPA 담당부서장이 추진단에 규제 필요성을 입증해야 하고, 추진단은 타당성을 검토해 존치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필요성이 입증되지 않을 경우 IPA는 자체 규정을 조속히 개선하고, 상위 법령 및 추가 검토가 필요한 규제는 관계 기관과 지속적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종길 기획조정실장은 "기존 방식이 불필요성이 입증된 규제를 폐지하는 소극적인 정비였다면 인천항 규제 정비단은 IPA가 소비자인 고객에게 규제의 필요성을 입증하는 경우에만 규제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객 지향적인 인천항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