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車도 이제 도심서 ‘손쉽게 충전’시대 온다
상태바
수소車도 이제 도심서 ‘손쉽게 충전’시대 온다
지역난방공, 정부·지자체·현대차 등과 상용차 인프라 구축 나서
내년 특수목적법인 출범… 충전소 35곳 설치·버스 등 보급 확대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10.1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정부와 지자체, 현대차, 에너지업계 등과 손잡고 상용차 수소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지역난방공사는 15일 정부기관과 민간기업이 참여하는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선호 국토교통부 차관을 비롯해 부산시·인천시·울산시·전북도·경남도 등 지자체 관계자들과 황창화 공사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등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협약은 사람과 물자 운송의 핵심 주체인 상용차의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필요성에 대한 공통 인식을 바탕으로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Kohygen)을 출범하는 것이 목적이다.

 내년 2월 공식 출범을 앞둔 코하이젠은 2021년부터 10개 기체 방식의 상용차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으로, 2023년에는 액화수소 방식의 수소충전소 25개 이상을 추가 설치해 국내 상용차 시장에서 수소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코하이젠이 구축하게 될 액화수소 방식의 수소충전소는 기체 방식의 충전소와 비교해 수소 연료의 부피를 800분의 1로 줄일 수 있어 도심 내 주유소와 같은 작은 부지에도 설치가 가능하다. 저장 효율도 뛰어나 대용량의 수소 충전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에 따라 정부기관은 그린뉴딜의 핵심인 무공해 수소 버스와 트럭의 보급 확산을 위한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각 지자체는 수소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이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코하이젠 설립과 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한편 트럭과 버스 준중형, 중형 등 전 라인업에 걸쳐 수소 전기차 모델을 갖추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SK가스, E1 등 에너지기업 6개 사는 기존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해 도심 내 충전소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융·복합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향후 에너지 변환 시대를 준비해 나간다.

 코하이젠 주주 참여사들은 이달 중 설립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무적 투자자 선정 후 추가 참여사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