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옮기자 말자’ 영~통하지 않고 있다
상태바
‘소각장 옮기자 말자’ 영~통하지 않고 있다
영통 주민들, 후문서 천막 농성 중 수원시 "이전할 부지 없다" 평행선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10.21
  • 18면
  • 댓글 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소각장 중단 및 이전을 위한 비상행동위원회가 20일 오후 수원시 영통소각장 후문에서 소각장 운영 중단 및 이전을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수원시 소각장 중단 및 이전을 위한 비상행동위원회가 20일 오후 수원시 영통소각장 후문에서 소각장 운영 중단 및 이전을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수원시가 운영 중인 ‘영통소각장’의 폐쇄 및 이전을 요구하는 주민들이 최근 소각장 주변에서 농성을 시작하면서 시와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20일 시와 수원시 소각장 중단 및 이전을 위한 비상행동위원회(비상위)에 따르면 비상위는 지난 17일 오전 10시부터 영통소각장 후문에 천막을 설치한 뒤 무기한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당초 비상위는 소각장으로 들어서는 쓰레기 반입차량의 통행로에 천막을 설치하고 차량 출입을 막을 계획이었지만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적용될 우려가 있어 입구 주변 인도에 천막을 친 상태다.

노숙농성은 이미 2015년 내구연한이 만료된 소각장의 운영기간이 2025년까지 연장된 데 따른 것이다. 또 올해 4∼5월 소각장에서 검은 연기가 발생하는 등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게 되자 6월과 7월 시청 앞에서 집회를 잇따라 개최한 데 이어 8월에는 소각장 운영에 반발하는 주민 1만3천여 명의 서명이 담긴 서명부를 전달했음에도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비상위는 이달 15일 지역 커뮤니티 등에 농성 시작을 알리는 포스터를 게시하고, 포스터에 첨부한 QR코드를 통해 참여자를 추가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농성 참여 의사를 밝힌 시민들은 120여 명으로, 노숙농성은 2∼8명이 한 조를 이뤄 하루 7∼8교대로 항시 진행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께 영통소각장 앞에는 4명의 주민이 소각장 운영을 반대하는 팻말을 들고 소각장 운영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이 설치한 천막 주변에는 ‘수원시장은 수명을 다한 소각장을 즉각 폐쇄하고 이전하라’, ‘영통주민 우롱하는 수원시를 강력 규탄한다. 수원시 소각장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이전하라’ 등의 내용이 담긴 현수막이 게시됐다.

김영진 비상위 고문은 "소각장 운영으로 인해 영통구 주민들이 피해를 입는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서는 농성이 불가피했다"며 "향후 농성 외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표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는 주민들의 요구에도 불구, 별다른 대응책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소각장을 이전할 마땅한 부지가 없고, 지역에는 현 소각장을 대신할 쓰레기 처리시설도 없어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기는 어렵다"며 "다만, 내년에 소각장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 실시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각장아웃 2020-11-10 22:19:15
내구연한다한소각장폐쇄하십시요
영통주민들도깨끗한공기마시고싶습니다
소각장아웃

우리아이들 지키자 2020-10-21 17:38:09
폐쇄해야합니다

천마 2020-10-21 12:57:38
이미 폐쇄해야 했을 곳인데.
연장한다니요!!
폐쇄 해야 합니다.

영통주민 2020-10-21 12:20:35
소각장 인근 영통주민의 건강이 차별받지 않도록 소각장폐쇄 및 인구밀집 낮은 곳으로 이전해야 합니다.

가을 2020-10-21 11:19:52
도심 한복판의 소각장이라니! 예산걱정보다 시민들 건강 먼저 생각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