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드론 특구 지정’ 부푼 기대감
상태바
인천시 ‘드론 특구 지정’ 부푼 기대감
국토부서 군사보호구역 안 겹치거나 군 등과 협의 끝난 지자체 선정 계획
인천PAV컨소시엄 "해상구역 관련 협의 완료… 시제기 갖춰 경쟁력 높아"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10.2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인근 해상구역이 개인형 자율항공기(PAV) 등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토교통부가 공모 신청한 지방자치단체<본보 8월 26일자 3면 보도> 중 군사보호구역과 겹치지 않거나 국방부와 협의가 끝난 지자체를 다수로 선정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25일 시와 국토부 등에 따르면 인천PAV컨소시엄은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 신청한 자월도∼덕적도∼이작도 해상구역에서 PAV 등 드론 비행이 가능하도록 군과 협의를 모두 마쳤다.

국토부 방침대로면 다음 달 초 실사를 거쳐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을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공모 신청한 36개 지자체 중 이달 말까지 군사보호구역과 겹치거나 군 등과 협의를 마치지 못한 지자체를 심사에서 빼고 다음 달 초 진행하는 실사도 제외하기로 했다.

시는 드론 특별자유화구역과 함께 테스트베드(시험시스템)도 준비하고 있다. 테스트베드는 실내외 비행시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서구 청라국제도시와 중구 영종국제도시가 후보지다. PAV 테스트베드는 약 2만㎡ 터에 비행시험장과 관제센터, 데이터센터, 격납고, 정비소, 장비관리(배치)실, 사무동 등 다양한 공간이 들어선다.

인천PAV컨소시엄 관계자는 "특별자유화구역 공모 신청 전 이미 군 등과 관련 협의를 마쳤고, 시제기(테스트용 PAV)를 갖춘 곳은 인천밖에 없어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고 PAV 실제 자율비행을 마친 뒤 화물과 실제 사람이 탑승하는 시범비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군사보호구역과 관련해 문제가 없는 지자체는 실사 전에 거른 뒤 일정 기준 이상이면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라며 "다음 달 초부터 지자체를 돌며 본격 실사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내년까지 PAV와 도심항공교통(UAM) 거점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총 42억8천900만 원(국비 27억 원, 시비 10억 원 등)을 투입하고 시의회와 협의해 추가 예산도 편성할 계획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