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2차 지역균형발전사업’에 민간 전문가 평가시스템 도입
상태바
경기도, ‘제2차 지역균형발전사업’에 민간 전문가 평가시스템 도입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지역균형 발전사업의 내실을 다지기 위해 민간 전문가와 협업에 나선다.

29일 도에 따르면 ‘제2차 지역균형발전사업’ 추진 과정에서 민간 전문가에 의한 객관적인 평가시스템을 도입한다.

도는 지난해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지원 조례’에 따라 도내 각 지자체의 지역 발전 수준을 분석해 가평군, 양평군, 연천군, 여주시, 포천시, 동두천시 등을 ‘제2차 지역균형발전사업’ 지원 대상 지역으로 선정했다.

오는 2024년까지 각 해당 시군별로 각각 450억 원의 도비를 지원해 총 28개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이 같은 낙후 지역 개발 과정에서 보다 전문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실현하고자 민간 전문가 평가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

평가는 대학 교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도의원 등 균형발전 관련 전문가 7명의 평가단이 참여해 서면, 현장, 종합 등에 대해 살펴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평가단은 지역균형발전 관련 사업계획, 사업집행, 사업효과 3개 분야의 적정성과 집행 효율성, 지역균형발전 기여도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는 역할을 한다.

평가는 매년 시행되며, 2년 평가 결과에 따라 성과급을 각 시군에 차등 배분할 방침이다. 우선 올해와 내년 평가를 종합해 133억 원의 성과급 사업비를 차등 지급한다.

임순택 도 균형발전담당관은 "지역균형발전사업은 지역발전 잠재력 저하와 도민통합을 저해하는 지역 간 갈등을 해소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민간 전문가 평가시스템의 철저한 운영으로 도민들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