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재난지원금 내년 설 이전 지급
상태바
3차 재난지원금 내년 설 이전 지급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최고위서 맞춤형 지원금 본예산에 반영키로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2.0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을 내년 설 연휴 이전에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김태년(성남수정)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3차 유행으로 인한 맞춤형 민생지원금을 설 이전에 지급하도록 본예산에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맞춤형 지원 형식으로 영업이 제한된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 등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사람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3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맞춤형 긴급피해지원금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내년 설 이전 지급을 원칙으로 한다"고 말했다.

또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일주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피해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힘들다"며 "예산을 포괄적으로 확보해놓고, 규모나 대상이 정해지면 지원이 구체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더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 집중 계층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두 가지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예산 편성을 해놓지 않으면 앞으로 상황에 대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난지원금 규모에 대해선 "2차 재난지원금 당시에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에 3조8천억 원이 지급됐다"며 "그 부분을 참고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전 국민 지급 주장에 대해선 "국가재정 여력을 감안해야 하는 사항"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보편 지급을 했던 1차뿐만 아니라 선별 지급이었던 2차 재난지원금 효과도 상당히 빛을 발했다"며 선별 또는 맞춤형 지급에 무게를 실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